10월 28일 리버풀 - 아스날 관전평

최근 계속되는 과제 러시로 예전처럼 긴 관전평을 쓸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1. 예상 외였던 라인업
당초 저는 크라우치와 실바의 선발 출장을 예상했습니다. 투레-갈라스 모두 185cm가 되지 않는 아스날의 꼬꼬마 센터백을 상대로 크라우치만한 카드가 없다고 생각했지요. 실제로 크라우치는 지난 3월 앤필드에서 아스날 수비진을 농락하면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한편, 최근 플라미니가 좋다고는 하지만, 리버풀 처럼 미드필드가 강한 팀을 상대로 실바 대신 플라미니를 기용할 거라고는 생각지 못했습니다. 크라우치가 해트트릭하던 그 경기에서 실바 없이 나선 파브레가스가 마셰라노-알론소 콤비에게 완전히 농락당한 전례도 있는데 말이죠. 하지만 세계적인 명장이 생각하는 바와 저같은 범인이 생각하는 바가 같을 수는 없겠지요. 베니테즈는 부상에서 갓 회복한 토레스를 선택했고 웽어는 플라미니를 선택했습니다.


2. 리버풀엔 있고 아스날엔 없는 것
페널티 근처에서 프리킥 줄 때부터 불안불안 했습니다. 리세 알론소 제라드 모두 강한 킥이라면 남부럽지 않은 리버풀이기도 하고, 또 프리킥 상황에서 골을 많이 뽑는 팀이기도 했죠. 결국 먹었습니다. 수비수 사이로 낮게 빨려들어가는데, 알무니아가 아니라 야신이라도 막기 힘들지 않았을까 싶더군요. 지금의 아스날에 부족한게 하나 있다면 바로 저 페널티 주변에서 셋피스를 얻었을 때의 위압감일겁니다. 투레의 해머 (일명 들어가라 썅)는 강력하긴 하지만 정확도가 현저히 떨어지고, 앙리도 없고, 믿을만한 키커라면 페르시인데 부상중이지요. 남의 떡이 더 커보인다지만 조금 씁쓸하긴 했습니다.

3. 축구인가 볼링인가
생각보다 이른 시간에 득점한 리버풀은 작정한 듯이 잠구기에 나섭니다. 미드필드의 주도권은 아스날이 완벽하게 거머쥐었지만 페널티 에어리어 주위에 골키퍼 포함해서 10명이 빽빽하게 들어서있으니 도저히 공간이 나오지 않더군요. 10백 전술이야 뭐 한두번 경험하는 건 아니라지만, 리버풀의 수비 조직력은 정말 탄탄했습니다.

4. 80분이 되면 개봉하는 아스날 극장
뭔가 될 듯 될 듯 하면서도 안되는 것은 작년까지의 아스날과 같았습니다만, 그래도 믿는 구석이 있다면 아스날의 전매특허 80분 극장이었습니다. 결국은 흘렙과 파브레가스가 80분에 동점골을 밀어넣었습니다. 이미 이번 시즌 실바 없이 사는법에 익숙해진 파브레가스는 확실히 알론소-마셰라노 콤비에게 어려움을 겪긴 했지만 지난 경기 처럼 무기력하게 지워지지 않고 나름 괜찮은 활약을 보이던 터였는데 알론소가 빠지니 확실히 공격적으로 더 살아나더군요. 실바가 투입된 덕도 있구요.

5. 흘렙 로시츠키
이번 시즌 각성한 흘렙은 이번 경기에서도 종횡 무진 앤필드를 누비며 꾸준히 리버풀의 수비진을 괴롭혔습니다. 다만 다른 팀들 같으면 수비수 젖혀내고 이제 프리가 되었을 시점인데 앤필드에서는 꼭 한두명씩이 더 남아있더군요. 하지만 결국은 동점골을 어시스트해내는 것을 보면 흘렙은 흘렙이었습니다. 반면 로시츠키는 이번 경기에서 그다지 큰 활약이 없었습니다. 피난이 수비를 잘하긴 정말 잘하더군요.

6. 아데바요르 에보우에 →
아데바요르는 지난 경기부터 다시 수양 모드로 들어간 듯 합니다. 지난 경기에 이어서 이번 경기에서도 그다지 활약을 보이지 못했는데요, 득점이야 그렇다고 치더라도 다른 선수들과의 연계플레이가 좋지 않았던 점이 불만스럽습니다. 한편 에보우에는 오른쪽 윙으로 나서서 딱히 위협적인 돌파는 보이진 못했습니다만 결정적 찬스를 두번 맞이했습니다. 한번은 히피야가 머리로 걷어냈고 또 한번은 골대에 맞고 나왔는데 정말 아쉽더군요.

7.꼬꼬마 센터백 라인
크라우치 투입 이후 제공권에서 밀리면서 몇차례 위험할 뻔 했던 상황이 있었습니다만, 갈라스와 투레가 잘 막아줬습니다. 특히 이 꼬꼬마 듀오는 공격에도 끼어들어서 여러번 찬스를 만들어내기도 했죠. 공수 양면에서 잘 활약해줬습니다. 특히 후반 중반 투레가 들어가던 공을 하나 걷어낸 것과 (그 전에 반칙이긴 했습니다만) 후반 막판 갈라스가 제라드의 슛을 발끝으로 막아낸 것이 하이라이트였죠. 제공권 문제는 좀 더 고민해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8. 그 외
사냐는 언제나 그렇듯 단단하게 오른쪽 측면을 잘 막아줬습니다. 클리쉬는 오늘도 광속 드리블을 시도하긴 했습니다만, 리버풀의 촘촘한 조직 수비에 별 재미를 보지 못했고, 파트너인 로시츠키도 오늘 잠잠한터라 큰 활약을 보이지 못했습니다. 플라미니는... 오늘 나오긴 한 모양인데 그다지 TV에 잡히질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 반면 실바는 투입되자 마자 미드필드의 흐름을 바꾸면서 좋은 활약을 펼쳤습니다. 기왕에 내보낼거면 좀 일찍 보내지 말입니다. 월콧은 교체투입되어 한두번의 찬스를 만들 뻔 했습니다만 역시 공간이 너무 적어서였는지 기대한 만큼 효과적이진 않았습니다. 벤트너는 화면상에 잘 안보인다 싶더니 파브레가스의 슛이 골대를 맞고 튀어나온 결정적 찬스를 놓치면서 크게 클로즈업 되었구요. 퍼스트 터치가 상당히 투박해서 놓친 찬스도 있었습니다. 조금 더 성장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9. 첫끝발이 개끝발
리버풀에게는 첫골이 일찍 터진 것이 오히려 독이 된 느낌입니다. 너무 성급하게 잠그려고 하지 않고 차근차근히 공격을 풀어나갔다면 오히려 공격하다 지친 아스날이 먼저 무너질 수도 있었어요.

by 고금아 | 2007/10/29 04:37 | 경기 리뷰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tophet.egloos.com/tb/155933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abcd at 2007/10/29 07:41
잘보고가요 ㅋ
Commented by 벚꽃쥬스 at 2007/10/29 10:05
근데 파브레가스가 에보우에 골대 리바운드 된걸 넣었어야 했습니다. 좀더 빨리 동점골 터졌으면 분위기 탓을 거 같은데 말이죠.

흘렙은 절대 안뺐겨요.

후반전 부터 보면서 경악한거는 리버풀인 홈에서 잠그기 한다는거. 중위권이랑 빅4랑 잠그기 자체의 수준은 다르지만 리버풀이 그것도 홈에서 잠그기 한다는건 참.. 그리고 kop에서 경기 안끝났는데 관중 나가는거 보니 이건 또 뭐.. 이번 시즌 베니테즈 결과 못내서 슬슬 자리 위험할거 같네요. 챔스도 죽쓰고 있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